> 지역뉴스
우렁찬 모양성 북소리로 기해년 시작 알려1일 고창읍성성황사, 대산면 법우선사, 상하 장사산 해맞이
고창코리아  |  ok@gok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2  11:56: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셋, 둘, 하나!! 둥!둥!둥!!” 12월 31일 밤 군민과 함께 한해를 마무리하고 2019년 새해를 맞이하는 ‘모양성 제야의 북소리’ 행사를 열었다.

영하의 날씨에도 군민 1000여명이 참여한 행사에는 인기가수 초청공연으로 시작으로 고창군민의 새해희망을 담은 영상 상영, 33명의 군민대표가 참여해 총 33회 북을 울리는 타고식으로 진행됐다.

군민의 화합과 희망을 담아 ‘손에 손잡고’를 합창하며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고 노래로 하나 되는 대화합의 장을 연출했고, 마지막에는 제야의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는 불꽃쇼가 펼쳐졌다.

부대행사로 진행된 소원지 쓰기와 경제살리기여성회 등 자원봉사단체가 제공하는 뜨끈한 어묵 국물도 인기를 끌었다.

   
 

1월1일 아침에는 고창읍성 성황사와 대산면 법우선사, 상하면 장사산 일원에서 ‘해맞이 행사’가 열렸다. 세밑 한파 속에서도 1000여명의 해맞이객이 새해의 소망을 기원하며 행사에 참여했다.

이날 기원제와 기원축문 봉독, 새해덕담 나누기 등 새해 건강과 소원성취를 기원하는 다양한 행사가 열렸으며 떡국과 따뜻한 차, 기념품이 준비돼 참여객들의 즐거움을 더했다.

유제영 모양성보존회장은 “새해에도 군민 모두가 평안하고 잘살며, 모든 일이든 술술 풀리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유기상 군수는 “기해년 새해를 맞이하는 제야의 북소리, 해맞이 행사를 군민과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하다”며 “새해에도 자랑스런 고창 만들기 운동과 함께 ‘대한민국 고창시대 만들기’를 본격화 하겠다”고 밝혔다.

고창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노(NO)-노(老)카페 1호점 ‘아름다운 청춘카페’
2
자랑스런 선배공무원 초청 간담회 열어
3
풀숲에 가려진 비지정 지석묘도 챙긴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고창군 고창읍 중앙로 264 101호(일광기념관)  |  대표전화 : 063) 563-400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1   |  등록일자 : 2014년 1월 8일
발행인 : 주식회사 고창코리아 정만기  |  편집인 : 정만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만기
Copyright © 2019 고창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