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뉴스
한반도 첫 수도 역사재조명 학술대회 열려
고창코리아  |  ok@gok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5  16:17: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11월 22일 고창군청소년수련관에서 ‘한반도 첫 수도, 고창 역사문화의 중심에 서다’를 주제로 학술대회를 열었다.

이번 학술대회는 고창의 역사문화자원을 정확하게 인식하고, 학문적 성과를 종합 정리한 자리로 마련됐다. 행사는 고창문화원, 우리문화연구회, 전북사학회와 군민 등 300여명이 참여했다.

먼저, 전주대 이재운 교수가 ‘고창의 역사와 문화, 기억·변화 그리고 꿈’이라는 기조강연으로 학술대회의 막을 열었다.

이 교수는 “고창은 전세계 최고의 고인돌 밀집지역이고, 마한시대 고분군 등 수천년에 걸친 사람의 이야기가 쌓여 있다”며 “이를 잘 보존하고, 연구·이해해 후대에 물려 줘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원광대 최완규 교수의 ‘고창의 역사가 시작되다_고인돌 땅 속에서 찾은 문화유산’, 공주대 백원철 명예교수의 ‘고창의 정신을 세우다_선비정신’, 전주대 홍성덕 교수의 ‘고창의 역사 셋에서 하나로_변화와 혁신의 아이콘’, 전북대 박물관 김성식 전임연구원의 ‘고창의 제천·풍류를 즐기다_당산제·판소리’의 소주제가 발표 됐다.

유기상 군수는 “고창은 선사시대부터 마한시대 이르기까지 세계 제일의 거석문화를 꽃 피웠던 찬란한 역사문화를 간직한 도시다”며 “고창에 잠들어 있는 한반도 첫 수도 문화유산에 대한 가치를 새롭게 조명하고 발굴해 후손에게 물려줘야 한다”고 말했다.

고창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새마을지도자고창군협의회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고창군 고창읍 중앙로 264 101호(일광기념관)  |  대표전화 : 063) 563-400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1   |  등록일자 : 2014년 1월 8일
발행인 : 주식회사 고창코리아 김춘희  |  편집인 : 김춘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춘희
Copyright © 2019 고창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