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뉴스
‘2023 세계유산도시 고창 방문의 해’ 서울서 선포
고창코리아  |  ok@gok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1.16  14:29: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군이 2023년을 ‘세계유산도시 고창방문의 해’로 선포하고 국내·외 관광객 1000만명을 유치하기 위해 본격 시동을 걸었다.

군은 1월 16일 오전 11시 서울 롯데시그니엘 호텔에서 심덕섭 군수를 비롯해 윤준병 국회의원과 주요 언론사, 국내·외 여행사 관계자, 서포터즈단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3 고창방문의 해’ 선포식을 개최했다.

심덕섭 군수는 “오는 4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이 확실시 되고 있다”며 “국내유일 유네스코 6관왕 도시의 풍요롭고 찬란한 품격으로 글로벌 문화관광도시로 발돋움 하고자 한다”며 고창 방문의해 선포식 의미를 강조했다.

이날 선포식은 고창군 관광 홍보영상과 BI 및 추진방향 발표, 서울관광재단·한국여행업협회와 공동홍보마케팅 업무협약 체결식, 방문의해 성공 기원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유명 스타★들도 고창 ‘엄지척’
특히 이날 선포식에는 고창출신 유명인사와 연예인들이 친선·홍보대사로 위촉돼 눈길을 사로잡았다. 오종남 서울대 명예주임교수와 배우 박근형씨, 소리꾼 장사익씨가 친선대사로 위촉됐다. 오종남 교수는 “명사십리 해변과 선운산 등 수려한 자연환경과 풍부한 문화유산, 풍천장어 등 전라도 맛의 중심인 고창군이 갖고있는 관광자원이라면 1천만 관광객 유치는 결코 무리한 목표가 아니라 생각한다”며 “고창의 매력을 주위에 널리 알리겠다”며 고창방문의 해 성공을 기원했다.
또 왕성한 활동을 하고있는 배우 조재윤, 김규리씨와 가수 김태연, 김현씨, 마술사 박종원씨가 홍보대사로 뛰기로 했다.

#국내·외 수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는 축제의 도시 ‘고창’
군은 올해 볼거리, 즐길거리, 먹거리 등 다채로운 콘텐츠를 확충해 2023년 관광객 맞이에 나선다. 오는 4월 하순 청보리밭축제, 5월 아·태 마스터스대회, 6월 복분자·수박축제, 7월 갯벌축제, 8월 새만금 세계잼버리, 9월 해풍고추축제, 10월 제50주년 모양성제/고인돌 미디어아트 등이 준비되고 있다.
대표축제 사이에도 벚꽃와 유채·튤립(봄), 라벤더·해바라기(여름), 꽃무릇·핑크뮬리·국화(가을) 등이 쉼 없이 피어나 사람들을 불러 모으고, 소규모 페스티벌과 공연, 세미나 등이 이어질 예정이다.

#고창만의 특별한 여행코스 ‘유네스코 세계유산 시티투어’
시티투어는 순환형·테마형 두 가지 코스로 운영된다. 세계유산에 등재된 고인돌과 운곡습지, 고창 갯벌 방문을 중심으로 판소리 박물관과 생태마을 체험을 돌아보는 코스로 구성됐다. 군은 이달 안에 세부계획을 확정한 뒤 3월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또한, 유네스코 생물권보전 핵심지역인 운곡습지에서 치유 운동 프로그램과 생태해설사와 함께하는 운곡습지 탐방과 함께 생태밥상, 생태도시락까지 즐길 수 있는 생태관광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세계유산으로 등록된 고창농악과 판소리를 더 많은 관광객들이 만나 볼 수 있는 기회도 마련한다. 군은 6~9월말 매주 금요일 성송면 농악전수관에서 진행하던 고창농악 상설공연을 5월경부터 접근성이 좋은 고창읍성 앞 동리정사 등에서도 진행된다.

#반세기 넘게 이어온 고창군민의 자존심 ‘제50주년 모양성제’
오는 10월 고창군 대표축제인 모양성제가 50주년을 맞는다. 앞서 고창군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역연계 첨단 CT(Culture Technology) 실증사업(R&D)에 선정돼 올해 모양성제에 가상현실 등 최첨단 기술이 접목되고 있다.
이외에도 고창읍성 내 동문(등양루) 개방으로 자연마당과 연계한 관람객 동선을 확대하고, 성곽 내·외 둘레 길을 정비하고 관람객 편의시설을 확충해 문화유산과 함께하는 여유와 쉼의 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심덕섭 군수는 “지금 고창은 훌륭한 문화유산과 아름다운 생태자원의 이야기가 기술에 녹아 들어가 더욱 감동스럽고 입체적인 새로운 문화콘텐츠로 재창조되고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인류문화유산과 생태관광가치로 도시의 지속가능성을 증명해 내는 고창의 매력을 맘껏 느껴 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고창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고창군 농·식품의 중국시장 동향 및 진출 전략’세미나
2
청년협의체 발대식, 주요정책에 청년 목소리 반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고창군 고창읍 중앙로 264 101호(일광기념관)  |  대표전화 : 063) 563-400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1   |  등록일자 : 2014년 1월 8일
발행인 : 주식회사 고창코리아 김춘희  |  편집인 : 김춘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춘희
Copyright © 2023 고창코리아. All rights reserved.